어머님 사랑

남상규


바람이 갈대꽃처럼 흰 머리 휘날리며
떠나올 때 일러주신 그 말씀을 잊으오리까
어느덧 나도 자라 부모가 되니
어머님의 깊은 사랑 조금은 알 것 같은데
주름살이 웬 말이오 지는 해가 원망스럽소

눈물로 얼룩진 세월 잔주름에 숨겨 놓고
살아오신 한평생을 이 자식이 모르오리까
세월이 흘러흘러 부모가 되니
어머님의 참사랑을 이제야 알 것 같은데
해탈이 웬말이오 저 하늘만 원망스럽소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백년설 어머님 사랑  
이자연 어머님 사랑  
위정희 어머님 사랑  
남백송 어머님 사랑  
남수련 어머님 사랑  
유진표 어머님 사랑  
국나향 어머님 사랑  
최호 어머님 사랑  
김정은 어머님 사랑  
김광남 어머님 사랑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