十二夜

에즈원(As One )
등록자 : 현보


떠나려고 그랬나요 그대 차가워진 그 날부터
감히 그댈 버릴 수 있다고 믿고 싶던 건
견딜 수가 없어서

많은 밤을 되뇌이며 다시 기억 속에 묻어두고
그대 남겨준 그 추억들로 나를 다독이면서 살아가야 하는걸

날 사랑하지만 함께 할 수 없는 걸
믿었던 내 마음까지도 이젠 내가 남겨질 탓인가요

꼭 다시 돌아올 거라 믿고 싶은 밤
내 아껴둔 그 맘을 다 주고 싶은 밤
나 사랑한단 그 말을 하지 못하고 돌아서는 밤 (그날 밤)
내 입 속에서만 항상 맴도는 그 말
내 가슴속에 수만 번 써 내려가 지운 그 말
그댈 사랑한다는 그 말

가슴에서 열이 나죠 그대 지치고 또 힘든 그 말
마치 내 것처럼 아파와서
그댈 원해보지만 잡을 수가 없네요

또 원망하지만 미워할 수 없는걸
몰랐던 내 마음까지도 그댈 위해 감당할 몫인가요

꼭 다시 돌아올 거라 믿고 싶은 밤
내 아껴둔 그 맘을 다 주고 싶은 밤
나 사랑한단 그 말을 하지 못하고 돌아서는 밤

나 다시 그리움에 되돌아 가고
매일 그리움에 아파하고 또 되돌려 봐도
정말 아닌가요 그건 아닌가요
이젠 다시는 사랑할 순 없는 거죠 또 시간이 흘러 가면은

내 빛이 되어 올거라 믿고 싶은 밤
내 눈물만큼 모든걸 주고 싶은 밤
나 사랑한단 그 말을 하지 못하고 돌아서는 밤 (그 날 밤)
내 가슴속에 눈물로 새겨진 사람
이 하늘아래 더 이상 함께할 수 없는 사람
그대 마지막 나의 사랑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