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이월 이십오일의 고백

정승환


입김처럼 하얀 목소리
닿을 듯하다 사라지고
못내 아쉬운 마음처럼
천천히 걷는 두 사람
넌 기다려 왔다가도
움츠러들게 되는 겨울 같아
걸음을 서둘러
이 신호에 건너게 된다면
서둘러 도착한 버스에
우리 나란히 앉아 간다면
십이월 이십오일의 고백을
서둘러 오늘 할 텐데
시큰 하고 시리다가도
포근한 이 겨울이
내겐 너 같아
걸음을 서둘러
이 신호에 건너게 된다면
서둘러 도착한 버스에
우리 나란히 앉아 간다면
십이월 이십오일의 용기를
서둘러 내어볼 텐데
눈이 내리지 않아도
충분히 아름다운 순간이야
다를 거 없는 보통의 하루라
더 기억해두고 싶은 밤이야
서둘러 이 어두운 골목을 지나면
어느새 도착한 너의 집 앞
가로등이 우릴 비추면
십이월 이십오일의 진심을
지금 너에게 말할게
나의 겨울아 내 모든 계절이 되어 줘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정승환 십이월 이십오일의 고백(망치님 청곡입니다)  
애쉬 십이월  
생각의 여름 십이월  
고백 장나라  
고백 05. 내곁에서 떠나가지 말아요 (이소라)  
고백 04. 사랑한 후에 (전인권)  
임창정 십이월 (Happy ending)  
고백 연습 더하얀  
정승환/정승환 너였다면  
정승환/정승환 제발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